(왼쪽부터)고려대학교 전상훈 교수와 포스텍 유민수 교수
(왼쪽부터)고려대학교 전상훈 교수와 포스텍 유민수 교수
는 2017년도 미래기술육성센터가 지원하는 '2017년도 지정테마 지원과제'의 총 21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지정테마 과제공모’는 삼성전자가 미래기술육성사업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시작했다. 국가적으로 필요한 미래기술분야를 지정해 해당분야의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차세대 반도체 재료와 소자 ▲ 스마트 머신(Smart Machine)을 위한 인텔리전스(Intelligence) 2개 분야가 선정됐다.

차세대 반도체 재료와 소자 분야에서는 반도체 집적화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비휘발성 로직을 위한 저온공정 하프니아 강유전체 터널정션’을 구현하는 과제(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전상훈 교수) 등 12건이 선정됐다. 인텔리전스 분야에서는 딥러닝 학습과 추론을 향상시키기 위한 메모리 중심의 가속기 아키텍쳐’ 과제(포스텍 유민수 교수) 등 9건이 선정됐다.

반도체 분야 심사위원장인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김형준 교수는 "반도체 분야의 소재, 소자와 공정, 분석, 계산 등 다양한 분야에 많은 과제 제안이 있었다”며 “국내 반도체 분야의 신진 연구자 발굴과 창의적인 연구 문화를 확산해 반도체 분야의 연구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인텔리전스 분야 심사위원장인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이상구 교수는 “올해 제안 과제들이 기대 이상으로 좋은 연구가 많았다”며 “디바이스향 인텔리전스 과제가 주를 이뤘고, 향후 상용화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초과학·소재·ICT 3대 분야와 신기술·미래기술 분야 등국가 미래과학기술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2013년부터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출연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기초과학, 소재, ICT 분야의 '자유공모 지원과제'는 매년 상, 하반기에 한 차례씩 선정한다.

올해 하반기 지원과제 선정 결과는 오는 9월28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또 다른 지원 프로그램인 '지정테마 지원과제'는 매년 1회 선정한다. 다음 지원 과제는 내년 5월에 접수할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