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비대위 "방북 신청 및 생존 대책 요청 계획"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다음주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을 만나 공단 가동 중단에 따른 피해 상황을 듣는다.

6일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등에 따르면 조 장관은 오는 12일 통일부가 위치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한용 회장 등 10명 내외의 비대위 관계자를 만날 예정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방북 신청 문제와 생존 대책에 대한 얘기를 주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대위 측은 조 장관에게 추가 지원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 가동이 전면 중단된 이후 입주기업에 모두 5천79억 원을 보상했다.

이는 확인된 피해액(7천5억 원)의 72.5% 수준으로, 입주기업들은 정부의 정책적 판단에 따라 공단 가동이 중단된 만큼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다.

통일부도 추가 지원 등 기업들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조 장관은 지난 3일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 중단) 조치의 성격 등을 볼 때 단순히 법적인 제도나 규정으로 따지는 것을 넘어선 국가의 책임성 측면에서 이 문제를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해 추가 지원 가능성을 시사했다.

비대위는 공단 현장을 살펴보기 위한 방북 신청도 준비하고 있다.

조 장관은 또 남북경협을 금지한 5·24 조치와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피해를 본 남북경협기업 관계자들과도 조만간 면담할 예정이다.

유동호 남북경협기업 생존권보장을 위한 비상대책본부장은 "아직 구체적으로 날짜가 잡히지는 않았지만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취임 다음 날인 4일 출근길에 정부서울청사 정문에서 피해지원을 요구하며 시위 중인 남북경협기업 관계자들을 마주치자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직접 만나 얘기를 듣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과는 달리 남북경협기업들에 대해선 세 차례의 특별대출 이외에 직접적인 피해 지원을 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nar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