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준호 LG전자 사장 "LG페이 적용제품 확대할 것"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이 스마트폰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LG페이의 서비스 범위를 넓힐 것이라고 밝혔다.

5일 LG전자에 따르면 조준호 사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 G6 사전 체험단 등 네티즌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LG 모바일 제품 간담회'를 열어 이처럼 말했다.

조 사장은 "LG페이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한 달간 사용자 분석을 바탕으로 서비스 질을 높일 방법을 찾는 데 주력했다"며 "편의 기능 강화는 물론 사용 국가, 결제수단, 적용 제품군 등 서비스 범위를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조 사장은 "LG페이를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 결제까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며 "내년부터는 프리미엄 제품 뿐만 아니라 실속형 제품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적용 제품군을 확대하고 사용 국가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결제 시 반응속도, 사용자 환경(UI), 그래픽 등 LG페이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LG페이는 스마트폰에 신용카드를 등록해 오프라인에서 돈을 지불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 1일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LG전자가 지난 한 달 LG페이의 연령대별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30대가 전체 38.4%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50대와 60대의 사용률도 10%에 육박하며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LG전자는 50∼60대 사용자를 위해 아이콘 크기를 키우거나 애니메이션 효과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srch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