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B 제주총회 폐막
진리췬(金立群)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총재는 “만일 북한 등 비회원국에 투자할 필요가 있다면 총회 의결을 통해 결정하겠다”고 지난 17일 말했다.

진 총재는 이날 제주에서 열린 AIIB 연차총회 기자회견에서 “AIIB 설립 협정문에 따르면 원칙적으로 회원국에만 투자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AIIB 제주총회 개회식 축사에서 “남과 북이 철도로 연결될 때 새로운 육상·해상 실크로드의 완전한 완성이 이뤄질 것”이라며 남북한 철도 연결 프로젝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진 총재는 “문 대통령이 개회식에서 AIIB의 발전 방향을 제시해줬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만남을 언급하면서 “AIIB가 어떻게 한국인 채용을 늘리고 한국 기업의 국제 인프라 사업 참여를 독려할 수 있을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과 어떻게 협력해야 하는지 등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AIIB는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다른 다자 개발은행과 달리 아직 투자 재원을 채권시장에서 조달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진 총재는 “시장에서 기회가 열리는 대로 채권 발행을 고려하고 있다”며 “연내 3대 국제 신용평가회사에서 신용등급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에 투자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재무적 타당성과 환경 친화성을 갖추고 지역 주민들이 환영하는 사업이라는 조건을 충족하면 투자할 수 있다”고 했다.

제주=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