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1호 의인상, 80대 노인 구한 윤보은 중사

BNK경남은행은 사고로 길에 쓰러진 80대 노인을 구한 해군 제7기동전단 71기동전대 충무공 이순신함(함장 대령 김정태) 소속 윤보은 중사를 ‘제1호 BNK경남은행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손교덕 경남은행장은 8일 오후 본점을 찾은 윤보은 중사에게 BNK경남은행 의인상과 부상을 수여했다.

손 행장은 “윤보은 중사의 의로운 행동은 사회적 귀감이 되기에 충분하다"며 "의롭게 살아가는 지역민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격려하고 예우하겠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 의인상은 국가를 위한 헌신과 사회 정의 실현을 위한 희생 그리고 타인을 위한 선행을 몸소 실천한 지역민과 단체 등을 격려하기 위해 지역공헌신(新)사업으로 처음 도입했다.

BNK경남은행은 외부 인사 등 6명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두고 매년 상시적으로 미담 사례를 수집해 BNK경남은행 의인상 수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윤보은 중사는 지난 4월25일 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창원시 진해구 경화동 도로변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80대 노인을 발견, 지혈한 뒤 자신의 차에 태워 인근 병원 응급실에 이송했다. 이후 치료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킨 데 이어 뒤늦게 병원을 찾아온 가족을 안심시켜 노인과 함께 귀가시켰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