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자동차산업의 수출과 내수 간 희비가 엇갈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완성차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판매량 기준으로 수출은 지난해 4월보다 7.0% 늘어난 반면 내수는 3.1% 감소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수출은 친환경차, 대형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 증가한 24만2416대를 기록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38억9000만달러다.

유럽, 중동 등 대부분 지역에서 수출이 고르게 늘었지만 북미와 아시아 수출은 각각 3.3%와 4.6%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개별소비세가 인하되면서 수요가 많이 늘어난 데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3.1% 줄어든 15만3578대에 그쳤다.

생산은 내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출 증가세에 힘입어 3.8% 증가한 38만2566대로 집계됐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