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들어서도 한국 수출이 증가세를 지속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97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5% 늘었다.

수출액은 지난달 24.2% 오르면서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이 6개월 연속 늘어난 것은 2011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수출은 올해 들어 회복되는 모습이었다.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는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달 증가 폭이 둔화된 것은 연휴가 많았기 때문이다. 조업일수는 지난해 5.5일에서 올해 4.5일로 줄었다.

조업일수를 제외하고 일평균 수출액을 따지면 21억6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7.7% 늘었다.

품목별로 석유제품이 117.8%, 반도체가 43% 늘어 수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반면 자동차 부품은 19.8%, 무선통신기기 수출은 47.1% 각각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수출이 61.7% 늘었고 일본(14.8%), 유럽연합(EU·11.5%), 중국(3.2%)을 상대로 한 수출도 늘었다.

대미 수출은 10% 감소했다. 수입은 113억 달러로 12.2% 늘었다. 무역수지는 16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