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무재조정안 반대 국민연금
이르면 13일 최종결론 낼 듯
유일호 부총리 "대우조선 P플랜 준비에 최선 다하자"

정부가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재조정 실패에 대비한 초단기법정관리(P플랜)를 준비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은 12일 비공개 경제현안점검회의를 열고 대우조선 상황을 점검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사채권자 설득에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도 “현재로서는 P플랜으로 갈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관련 대비를 철저히 하자”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는 임종룡 금융위원장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채권기관도 참석했다.

금융위에선 대우조선의 P플랜에 대비한 사전회생계획안을 미리 작성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통상 법정관리에서는 법원이 개시 결정을 내린 뒤 회생계획안을 만든다. 하지만 P플랜은 법정관리 신청 전에 사전회생계획안을 작성한다. 사전회생계획안에는 산은과 수은이 3조3000억~3조9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절반씩 지원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의 수주 잔량(114척) 중 발주 취소가 우려되는 7~8척에 해당하는 선주들과 일일이 접촉하며 계약 취소 및 공정 지연 등에 따르는 위험도도 계산, 반영하는 중이다.

관계부처별 대처 방안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P플랜으로 갔을 때 대우조선 조선소가 있는 경남 거제 일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는 오는 16일까지 산은 주도로 수은, 실사회계법인, 법무법인 등이 참여하는 P플랜 협의체를 가동한다. 서울회생법원과도 접촉하며 P플랜 준비를 서두를 방침이다.

정부와 산은이 제시한 채무재조정안에 반대하고 있는 국민연금은 이날도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국민연금은 13~14일 투자위원회를 열고 채무재조정안에 대한 동의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국민연금은 이달 회사채 상환을 3달간 유예하고 채무재조정을 위한 실사를 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이 요구에 대해 산은 측은 수용 불가를 통보했다.

정지은/이태명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