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농식품 판매 확대를 위해 설립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진흥원은 경기농림재단의 명칭을 바꿔 농식품 유통업 전반을 관리하는 기구로 새롭게 출범했다.

경기도는 12일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립 및 지원조례를 공포하고 김건중 도 농정해양국장, 신희원 소비자시민모임 경기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진행했다.

진흥원은 공유적 경제 플랫폼을 완비하고 새로운 유통망을 개척해 경기도 농식품 판매 확대를 추진한다. 도는 진흥원 설립으로 지난해 1100억원이었던 경기도 농식품 판매액을 올해 1300억원으로 높일 계획이다. 2020년까지 2000억원 판매가 목표다.

진흥원은 이를 위해 경기사이버장터를 포함한 온·오프라인 시장을 개척하고 농식품의 품질 보증, 안전한 농식품 생산 지원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세부 운영방안은 경기사이버장터 운영, 직거래장터 개설, 공공급식 확대, G마크 인증관리, 수출업무 지원 등이다.

먼저 도가 운영하던 경기사이버장터를 2018년까지 이관해 자체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사이버장터는 2001년 설립된 경기도의 온라인 농식품 유통 전문 쇼핑몰로 지난해 16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에 도내 권역별 4곳에서 상설 직거래장터도 개설해 운영한다.

이 외에도 학교급식에 필요한 농산물에 대한 계약재배 확대, 포장재 디자인 컨설팅과 제작 지원 등을 통해 경기도 농산물 판매확대를 지원하게 된다.

김건중 도 농정해양국장은 “새로 출범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농업인과 소비자를 위한 판로개척 및 소비·판매 확대기능에 핵심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올해는 유통진흥원으로서의 초석을 다지고 농식품 유통지원 체계를 구축하는데 중점을 둘 방침”이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