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수출액은 48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7% 증가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2014년 12월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대 실적이다.

또 우리나라 수출은 2011년 12월 이후 5년 3개월 만에 5개월 연속 증가하면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

두 자릿수 증가율은 3개월 연속 이어갔다.

이는 2011년 9월 이후 5년 6개월 만이다.

무역수지 흑자는 66억 달러로 62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13대 주력품목 중 8개 품목의 수출이 늘었다.

특히 반도체(75억 달러), 유기발광다이오드(OLED·7억2천만 달러), 화장품(4억5천만 달러)은 사상 최대 수출 기록을 세웠다.

수입액은 423억 달러로 26.9%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e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