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산자부 풀뿌리기업육성사업 선정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황의욱 교수 ·사진)은 산업통상자원부 지원 사업인 ‘2017 풀뿌리기업육성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사업 선정으로 3년간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약 2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풀뿌리기업육성사업은 지역의 여건과 특성에 맞는 특화품목을 집중 지원하여 지역기업의 매출신장과 일자리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기획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경북대학교가 2011년부터 6년 동안 지역연고산업육성사업(RIS사업단, 단장 황의욱)을 수행해 오면서 출시한 약령시 공동 한방브랜드 ‘동의고방’을 기반으로 한방산업과 식품산업의 융ㆍ복합을 통해 지역 풀뿌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경북대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지역 한방산업과 식품산업의 융복합을 통해 ‘동의고방’의 슈퍼푸드 글로벌 명품화 사업을 추진한다. 대내외 환경변화로 침체기에 접어든 한방특구의 한방산업을 한방기반의 고부가식품산업 중심으로 전환해 육성함으로써 신성장동력으로 창출, 지역 풀뿌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경북대 산학협력단이 주관기관으로 한국한의학연구원 한의기술응용센터(대구 동구 소재), 대구약령제약㈜, 지역 대표 식품기업인 ㈜이슬나라, ㈜궁전방, ㈜초록들, ㈜보하라 등이 참여한다.

경북대 산학협력단장이자 이번 사업의 총괄책임자인 황의욱 교수는 “이번 사업은 참여 및 수혜기업군의 신규매출 150억원, 신규고용 50명, 수출증대 60억원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대구 약령시 발전을 위한 새로운 전기 마련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