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창원힘찬병원, 취약계층 수술비 지원 업무 협약

경남 창원시(시장 안상수, 사진 오른쪽)와 창원힘찬병원(병원장 안농겸)은 21일 저소득층의 의료복지를 위해 '수술비 지원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저소득 창원시민(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기준 중위소득 80% 범위 이내의 저소득 시민) 중 관절, 척추의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사람은 무료 수술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창원시 사회복지과가 대상자를 선정하면, 병원에서는 면담 후 치료방법을 결정한다. 수술이 필요할 경우 비용은 창원힘찬병원이 지원한다. 지원 범위는 수술적 치료를 위한 진단검사비, 수술비, 진료비 등 일체의 환자 부담금 전액과 보호자 없는 병동의 이용부담금 등의 본인부담금이다. 진료과목은 정형외과와 신경외과다.

창원힘찬병원은 월 50명 한도로 혜택을 제공하며, 매년 회계연도 사업 진행결과를 창원시에 통보할 예정이다.

창원힘찬병원 안농겸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이번 사업을 통해 법적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창원시민이 실질적인 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작은 힘을 보태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경기침체로 시민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창원힘찬병원에서 온정을 나눠주어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창원힘찬병원은 경상남도 자체 특수시책으로 저소득층 지역주민 대상 ‘어르신 인공관절 수술비 등 지원사업’ 지정병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창원시 의창구청과도 ‘저소득 의창구민을 위한 행복한 나눔’ 사업을 통해 저소득계층의 수술비 전액을 지원하는 등 자치단체와 협약을 통해 사회공헌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