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메가 FTA(자유무역협정)와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도 경기도 FTA 종합대책(안)'을 마련했다. 이는 미국 등 경제대국들이 자국 중심의 경제권을 결성하면서 도내 수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도는 9일 도청 국제회의실에서 김동근 도 행정2부지사 주재로 '경기도 FTA 종합대책위원회’를 열고 섬유산업 등 상품분야 5개 부문, 투자유치 등 비상품 분야’ 5개 부문 등 총 10개 부문 190개 사업에 6510억원 규모를 지원하는 FTA 종합대책(안)을 세웠다고 밝혔다.

위원회 회의에는 위원장인 김동근 행정2부지사, 관련분야 국장, 도의원, 경제계· 학계 전문가, FTA 관련 산업 분야 대표 등 13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이날 심의한 FTA 종합대책에는 농·수·축산업의 생산성 향상, 제조산업의 FTA활용증진, 지식재산 육성 지원 등을 포함한 총 10개 산업 부문의 피해지원 및 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이 담겼다.

참석한 위원들은 지난 1월 취임한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통상정책에 따른 한·미 FTA 재협상과 관련한 대비와 최근 중국의 사드 관련 제재로 인한 피해영향에 대해 정부와 도의 적극적 대응이 모색되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FTA 종합대책에는 먼저 상품 분야 대책으로 제조업, 섬유산업, 농업, 수산업, 축산업 등 5개 부문 총 173개 사업에 5298억원을 투입하는 계획을 담았다.

세부적으로 ▲제조업은 FTA대응 통상진흥 등 28개 사업 ▲섬유산업은 경기섬유마케팅 센터 운영 등 14개 사업 ▲농업은 농촌자원 복합산업화 등 60개 사업 ▲수산업은 고품질 김양식 시설 조성 등 19개 사업 ▲축산업은 양돈 ICT융복합확산 등 52개 사업이 지원대상이다.

비상품분야는 문화·콘텐츠. 투자유치, 지식재산, 소상공인, 보건의료 등 5개 부문 총 17개 사업에 1212억원을 반영했다.

김동근 부지사는 “FTA 종합대책위원회를 통해 최근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대한 대응방향을 마련함으로써 도내 산업 경쟁력을 한 층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특히 농·수·축산업 등 취약 분야에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부서별 적극적 대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