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이 첫 만남을 갖고 제조업·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9일 산업부에 따르면 주 장관은 지난 5∼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지난달 28일 취임한 로스 장관을 만났다.

이번 회동에서 양국 장관은 경제협력 강화 방안으로 제조업 투자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양측은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고 투자 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게 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LG전자는 미국 테네시주(州)에 생활가전공장을 짓기로 하고 지난 1일 주정부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우리 기업의 첫 미국 공장설립이다.

에너지 교역과 인프라 투자 협력을 위해서는 양국 민관이 참여하는 '에너지산업대화' 설치에 합의했다.

양국은 에너지산업대화를 통해 미국 현지 에너지 생산과 인프라 건설, 한국을 거점으로 한 미국산 에너지의 대(對) 아시아 재수출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구성 방식과 개최 주기 등은 실무 협의를 거쳐 확정한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가전, 3차원(3D) 프린터 등과 관련한 미국의 원천기술과 한국의 생산기술을 결합해 제3국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특히 미국 상무부가 추진 중인 투자유치 프로그램인 '셀렉트(Select) USA'에 한국 기업이 참여해 협력 분야를 발굴하고 양국 첨단기업 간 매치 메이킹도 활성화한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한미 FTA 재협상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주 장관은 한미 FTA가 양국 모두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왔다는 점을 피력했다.

또 한미 FTA가 발효 5주년을 맞는 비교적 초기 단계의 무역협정임을 강조하며 "23년이 지나 새로운 상황에 맞춰 업데이트가 필요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등 다른 무역협정에 비해 상대적으로 최신의 협정이니 앞으로 더욱 충실한 이행을 통해 확대·발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에너지 분야 및 기계, 장비 등 공산품 분야를 중심으로 한 양국의 교역 확대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한미 양국이 우위를 가지고 있는 반도체 같은 분야의 공조 가능성에 관심을 보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외국 각료로서는 처음으로 로스 장관과 회담을 하고 미국 새 정부와의 통상·산업협력 채널을 조기에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e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