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경제장관회의 개최
"리스크 충분히 대응 가능"
정부도 '4월 위기설' 불끄기…유일호 "가능성 희박하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4월 경제 위기설’을 또 한 번 일축했다. 4월 위기설은 대우조선해양이 오는 4월 만기 회사채 4400억원어치를 갚지 못하고, 미국 재무부가 한국을 환율조작국(심층분석 대상국)으로 지정하면 경제에 불어닥칠 후폭풍이 클 것이란 풍문이다.

유 부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일각에서 4월 위기설을 제기하고 있지만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실현 가능성은 희박하며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지난 21일 한국 국가 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한 것을 들며 “경제 전반에 대한 평가가 여전히 양호하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점검해야 할 주요 대외 불확실성으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동향 △최근 한·중 통상 현안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유럽 주요 선거 △이란 및 러시아 제재 동향 △북한 리스크 등 여섯 가지를 꼽았다.

유 부총리는 “미국 기준금리 조기 인상 가능성이 나오고 있고 북한 리스크도 확대될 우려가 있어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며 “해외 신평사와 적극적인 소통, 국제금융협력대사 활용 등을 통해 대외신인도 관리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문제에 대해선 “현지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중국 측에 이의 제기가 필요한 경우에는 정정당당하게 요구할 것”이라며 “산업단지, 금융 등 분야별 협력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선 해외 플랜트 수주 지원 방안도 논의됐다. 유 부총리는 “대외부문이 우리 경제의 활력을 선도하도록 해외 수주 등 기회 요인을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며 “사업별 진행 상황과 애로점을 꼼꼼히 점검해 수주사업 관련 중요한 현안이 생기면 장관급 회의를 통해 챙기겠다”고 말했다. 내수 활성화 방안에 부정청탁금지법 개정안이 빠진 것과 관련해선 “지속적으로 개선 방안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