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홈플러스도 이번 주중 인상할 듯…"매장서 조기품절 가능성"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인한 양계 농가의 피해가 급속히 커지는 가운데 계란 소매가가 일주일 만에 또 오른다.

이마트는 15일부터 전국 147개 전 점포에서 계란 판매가를 평균 4.8% 인상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8일 계란 판매가를 평균 5% 올린 지 불과 일주일이다.

이번 인상으로 기존 30개들이 한 판(대란 기준)에 6천280원이던 계란 소비자가는 6천580원으로 인상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AI 피해가 확산하면서 계란 산지가가 계속 큰 폭으로 오르고 있어 불가피하게 또 계란 판매가를 올리게 됐다"며 "AI 확산 추세가 꺾이지 않을 경우 당분간 계란값 상승 현상이 지속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홈플러스와 롯데마트도 이번 주중 계란 판매가를 이마트와 비슷한 수준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특히 일부 대형마트에서는 산지 출하량 급감으로 기존에 들여오던 계란 공급량의 60~70% 수준만 확보가 가능한 상황이어서 지역에 따라서는 계란 조기 품절 현상이 나타나는 점포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산지 출하량이 급감하면서 공급량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가격도 가격이지만 공급량이 달려 점포별로 계란이 조기 품절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passi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