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9시 기준…경유가격도 1245.58원으로 최고
"이같은 상승세 당분간 이어질 듯"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들의 감산 합의로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전국의 휘발유·경유 평균 가격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14일 한국석유공사의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3일 전국의 1만2천여개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의 평균 가격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ℓ당 1천448.27원으로 집계됐다.

또 경유 평균 가격도 ℓ당 1천243.56원으로 올해 들어 최고치였다.

14일에도 오전 9시 기준 휘발유 평균 가격이 전날보다 2.39원 오른 1천450.66원, 경유 평균 가격은 전날보다 2.02원 비싼 1천245.58원으로 집계되며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에서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의 경우 13일 휘발유 평균 가격이 1천558.05원, 경유 평균값이 1천351.58원으로 역시 올해 들어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 같은 상승세는 앞으로도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석유공사는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보임에 따라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도 계속 상승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석유공사는 다음 주에는 휘발유 평균 가격이 1천464원, 경유 평균 가격이 1천252원까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