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 영향…수입물가도 2.4% 올라

지난달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수출물가와 수입물가가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

수출물가 상승은 수출업체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수입물가 상승은 소비자물가를 끌어올리는 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6년 11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 11월 수출물가지수(2010=100·원화 기준) 잠정치는 83.99로 10월(80.68)보다 4.1% 급등했다.

월간 수출물가 상승 폭은 2009년 2월(4.8%) 이후 7년 9개월 만에 가장 크다.

이로써 수출물가는 지난 9월부터 석달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수출물가가 급등한 것은 원/달러 환율의 상승과 전기및전자기기 제품의 가격 상승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10월 1,125.28원에서 11월 1,161.64원으로 3.2%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농림수산품이 1.8%, 공산품이 4.1% 각각 올랐다.

공산품 중 제1차금속제품은 6.9% 뛰었고 전기및전자기기는 D램 등 반도체와 TV용 LCD(액정표시장치)를 중심으로 5.6% 상승했다.

11월 수출물가는 작년 같은 달에 견줘 3.8% 올랐다.

수출물가가 전년 동기대비 오르기는 2012년 7월 이후 4년 4개월 만이다.

수입물가도 석달째 상승곡선을 그렸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79.74로 10월(77.89)보다 2.4% 올랐다.

수입물가지수는 9월 0.2%, 10월 4.4%로 각각 상승한 데 이어 석 달째 오름세를 나타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등 원재료가 0.8% 올랐고 중간재는 철광석 등 제1차금속제품을 중심으로 3.4% 급등했다.

자본재 및 소비재도 각각 1.6%, 2.1% 올랐다.

11월 수입물가는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선 3.6% 뛰었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noj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