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 등 월동 채소값 '급등'
AI 확산으로 계란값 '들썩'
등골 휘는 '밥상 물가'

당근 양배추 등 채소가 작황 부진으로 수급이 꼬이면서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달걀값도 오르고 있어 서민들의 ‘밥상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경연)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당근 도매가격은 20㎏당 6만6943원으로 전년 동월(1만8460원)보다 262.6% 급등했다. 파종기였던 초가을의 폭염으로 당근이 제대로 자라지 않은 탓에 이달 전체 당근 출하량이 작년보다 50% 줄어든 결과다.

양배추도 지난 6일 기준 8㎏당 1만4035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345.3% 폭등했다. 양배추 1포기가 보통 2㎏인 점을 고려하면 포기당 3500원 정도다.

고병원성 AI로 산란계(알 낳는 닭) 수가 줄면서 달걀값 인상도 가시화되고 있다. 6일 ‘특란’ 기준 달걀 도매가격은 10개당 1418원으로 전년 평균 대비 4.6% 올랐다. 소매점인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도 도매가 인상분을 일부 반영해 8일부터 달걀 소비자가를 5% 안팎 인상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