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출 전년比 2.7%↓·1년來 최소폭…상반기 수출 전년比 -10.0%↓
월간 무역수지 116억달러 사상 최대…역대 최장 18개월 연속 수출 감소


1년 반 넘게 부진했던 우리나라 수출이 저점을 찍고 조금씩 반등하는 조짐을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 수출액이 453억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2.7%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작년 6월 -2.7% 이후 최소 감소율이다.

우리나라 월 수출은 지난해 1월 -1.0% 이후 줄곧 감소세였으며 지난해 6월 이후 감소폭이 더 커졌다.

지난 1월에는 -19.1%로 6년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다가 지난 4월 -11.2% 이후 5월 -6.0%를 거치며 최근 눈에 띄게 낙폭을 줄이고 있다.

6월 일평균 수출액도 19억7천만달러로 지난해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리 기업의 수익성과 직결되는 원화 기준 수출은 전년보다 2.4% 늘어나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조업일수가 0.5일(토요일은 0.5일로 계산) 적었음에도 12개월만에 최소 감소율을 기록하는 등 수출회복 기반은 유지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주력 품목이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회복세가 이어지고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나 유가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해소된다면 하반기 중에는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분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다만 이번 7월에는 조업일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일 적어 수출액 집계에 불리한 점이 있어서 본격적인 회복세는 8월 이후 펼쳐질 것으로 예상됐다.

월간 기준 최장기간 수출 감소 기록은 18개월로 늘어났다.

이전 최장 기록은 2001년 3월부터 2002년 3월까지 13개월이었다.

수입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줄어든 337억달러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수출·수입액은 작년 1월부터 18개월 연속 동반 감소했다.

월 무역수지 흑자는 116억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2년 2월 이후 53개월째 흑자행진이다.

상반기 수출액은 2천418억 달러로 작년보다 10.0%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은 1천923억 달러로 전년보다 13.5% 줄었다.

수출보다 수입 감소폭이 더 커지면서 상반기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495억달러로 집계됐다.

이같은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반기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다.

6월 수출 물량은 전년보다 2.8% 줄었다.

수출 단가는 0.2% 늘었다.

품목별로는 선박(29.6%), 컴퓨터(19.8%) 부문의 증가세가 두드러졌고 철강(-2.3%), 반도체(-0.5%), 무선통신기기(-1.4%) 부문의 감소폭도 완화됐다.

산업부는 "컴퓨터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해양플랜트 3척,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 등 고부가가치 선박의 수출도 이뤄졌다"며 "반도체 메모리와 철강재 단가가 안정화되면서 이 분야의 감소율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자동차(-12.3%), 평판디스플레이(-25.2%), 석유화학(-10.7%), 석유제품(-27.3%) 등의 감소폭은 확대됐다.

신규 유망품목 중에서는 화장품(56.1%), 의약품(35.1%) 등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인도로의 수출이 4.6% 늘어 호조세를 보였다.

대(對) 베트남 수출도 9.9%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이어갔다.

중국(-9.4%), 미국(-7.0%) 등 다른 주력 시장 수출은 부진했다.

일본은 일반기계, 자동차부품 등의 수출이 증가하면서 3개월 만에 한 자릿수 감소율인 -3.4%를 기록했다.

산업부는 "하반기에는 세계경제와 교역의 소폭 개선, 주력 품목 수출 단가 안정화 등으로 상반기 대비 수출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며 "다만 브렉시트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EU 경기회복세 둔화, 신흥국 경기 부진 등 수출 감소 요인이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