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떨어진 품목은 등유

지난해 가뭄 등의 여파로 생산량이 줄면서 올해 1분기(1∼3월) 채소류 물가가 두드러지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 하락 여파로 석유류 제품은 물가 하락폭이 큰 항목으로 나타났다.

5일 통계청에 따르면 소비자물가 조사대상 481개 가운데 전년동기대비 올해 1분기 물가가 상승한 품목은 314개였다.

오름폭이 두드러진 항목은 주로 채소류였다.

양파가 1년 전보다 무려 111.3%나 뛰어 1위를 차지했고 배추(62.2%), 파(61.3%), 마늘(45.7%), 양상추(31.3%), 무(29.1%)가 차례로 2∼6위에 올랐다.

이외에도 피망(19.8%), 미나리(17.8%)를 포함해 물가 상승률 '톱10' 가운데 8개 자리를 채소류가 차지했다.

채소류 등 농산물 물가는 날씨, 자연재해 등 여건에 따라 수급 여건이 달라져 가격 등락폭이 크다.

지난해에는 고온, 가뭄이 채소류 생산에 타격을 입히면서 올해 가격에도 영향을 미쳤다.

양파만 봐도 지난해 수확기인 3∼6월 온도가 높고 가뭄이 심해 잘 자라지 못했다.

이 때문에 수확 막바지 시기인 지난해 6월 중순부터 급등하기 시작해 고공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채소류 가격 고공행진 때문에 배추, 상추, 무 등을 포함한 신선식품 물가 상승률은 1분기 7.9%로, 2012년 4분기(10.4%) 이후 가장 높았다.

다만 최근 정부 수급 안정 조치에다 올해산 햇채소가 출하하면서 채소류 물가 상승률은 다소 꺾인 모양새다.

지난달 물가 상승률은 무 59.3%, 마늘 57.2%, 양배추 44.2%, 배추 43.4%로 나타났다.

1분기 물가가 하락한 품목은 모두 122개로, 전체의 4분의 1을 차지했다.

하락폭이 큰 품목은 주로 유가와 관계있었다.

등유가 전년 동기대비 21.3% 내려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도시가스(-19.2%), 도시가스연결비(-15.1%), 경유(-14.5%) 등 석유류 제품이나 유가와 관련이 깊은 품목들이 물가 하락 상위 2, 4, 5위를 각각 차지했다.

한편 공업제품 중에서는 컴퓨터 소모품(16.2%), 남자구두(13.0%), 청소기(12.6%), 공기청정기(11.4%)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남자 학생복(-11.2%), 여자 학생복(-9.9%), 초코파이(-9.4%) 등이 많이 떨어졌다.

개인·공공 서비스 품목에서는 하수도 요금(22.4%), 전철요금(15.2%), 시내버스 요금(9.6%) 등의 상승폭이 컸다.

외식 소줏값도 10.7%로 비교적 오름세가 가파른 편이었다.

학교 급식비(7.3%), 유치원 납입금(6.2%), 보육시설 이용료(5.0%) 등 육아·교육 관련 요금의 상승폭도 컸다.

국내 항공요금(-6.2%), PC방 이용료(-4.3%)는 상대적으로 내림폭이 큰 품목으로 나타났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