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이 1분기 3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한 가운데 단기간 내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금값은 올 1분기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6.5% 뛰어올라 1986년 이래 30년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마이크 드라고시츠 TD증권 연구원은 상장지수펀드(ETF) 자금 유입과 낙관적인 투자가 극한 수준에 도달했다며 "근시일 안에 금값의 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매체는 그동안 금값이 지나치게 오른 데다 세계 경제를 둘러싼 불안이 가라앉으면서 안전자산으로서의 금 가치가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초 시장을 지배했던 불안한 기류가 가라앉은 것도 금 투자자들에게는 악재다. 지난 1일 중국 공식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호조를 보이면서 이미 금값은 지난달 고점 대비 4% 떨어진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