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경제 전망 기관들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가 0.3~0.7%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27일 집계됐다.

해외 투자은행(IB) 가운데 골드만삭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0.5%에서 0.3%로 낮췄다. 연간 전망은 2.6%에서 2.4%로 내렸다.

JP모건은 1분기 성장률을 연간으로 환산한 계절조정 전망치를 3.0에서 2.6%로 낮춰잡았다.

모건스탠리는 이달 중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경제 성장률이 최악의 경우 올해 1%를 기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올 들어 1월 산업생산과 2월 수출 등 지표가 예상보다 좋지 않았고, 중국 수출도 큰 폭으로 낮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국내 증권사들은 1분기는 물론 2분기에 대해서도 0.4∼0.8% 구간에서 보수적인 전망을 하고 있다.

KB투자증권은 올 2분기 전기대비 성장률을 0.7%로, KDB대우증권과 IBK투자증권은 각각 0.6%와 0.8%로 내다봤다. 하이투자증권은 1분기 0.3%, 2분기에도 0.4%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내 주요 연구소들도 올해 성장률 전망을 하향조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국금융연구원도 올해 3.0% 예상을 전망치를 이달 말쯤 수정할 예정이다.

한국 경제를 바라보는 전망이 암울해지자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이나 기준금리 인하 등 정책카드를 활용해 경기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신중한 입장이다. 그러나 세계 경제가 전체적으로 하향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한국 경제도 저성장 터널에 진입할 우려도 제기되고 있어 정책을 아낄 이유가 없다는 지적도 많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