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계의 이자소득이 20년 만에 최소 규모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은행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해 가계 및 가계에 봉사하는 비영리단체(이하 가계)의 이자소득 잠정치는 32조1786억원으로 전년보다 19.5%(7조7974억원)나 줄었다.

가계의 이자소득은 2011년 50조9708억원에서 2012년 48조8947억원으로 줄어든 이후 2013년 44조4791억원, 2014년 39조9760억원 등으로 4년 연속 감소했다.

지난해 수치는 1995년(29조7340억원) 이후 20년 만에 최소 규모다. 또 감소율 19.5%는 한국은행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75년 이후 1983년(17.9%)을 뛰어넘어 최고를 기록했다.

감소액 역시 2002년(7조4434억원)을 넘어서 사상 최대 규모다.

지난해 가계의 이자소득이 대폭 줄어든 것은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영향이 크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3월 경기 회복세를 뒷받침하려고 기준금리를 연 2.00%에서 1.75%로 낮춘 데 이어 6월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1.50%로 다시 떨어뜨렸다.

기준금리 인하의 여파로 가계가 대출 등의 이자로 지출한 돈도 크게 줄었다.

지난해 가계의 이자지출은 32조407억원으로 2014년(38조3778억원)보다 16.5%(6조3371억원) 감소했다. 2005년(31조5443억원) 이후 10년 만에 가장 작은 수치다.

지난해 가계의 이자수지(이자소득-이자지출) 흑자는 1379억원에 그쳤다. 이는 2014년(1조5982억원)의 8.6% 수준에 불과하고 1975년(754억원) 이후 40년 만에 최소 수준이다.

지난해 이자소득 감소율이 19.5%로 이자지출 감소율(16.5%)보다 컸기 때문이다.

기준금리 인하가 시중통화량을 늘렸지만 가계 이자소득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저금리가 가계의 이자소득을 줄여 소비를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가계는 저축을 많이 하는 경제주체로 금융자산이 금융부채보다 많고 보통 이자소득 감소폭이 이자지출 감소폭보다 크다는 점에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