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소득 비율이 20년간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OECD가 최근 발간한 구조개혁 중간평가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GDP 대비 가계소득 비율은 1995년 69.6%에서 2014년 64.3%로 5.3%포인트 떨어졌다.

이 기간 한국의 1인당 GDP는 연평균 3.8% 증가한 데 비해 1인당 가계소득은 2.1% 늘어나는데 그쳤다.

한국의 GDP 대비 가계소득 비율 낙폭은 OECD에서 자료가 있는 30개 회원국 중 같은 기간 73.6%로 5.8%포인트 감소한 오스트리아에 이어 2번째였다.

이어 벨기에(-4.7%포인트), 노르웨이(-4.6%포인트), 이탈리아(-4.3%포인트)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반면 슬로바키아(9.2%포인트)와 핀란드(5.3%포인트), 일본(3.2%포인트), 미국(3.1%포인트) 등은 비율이 상승했다.

한국의 GDP 대비 가계소득 비율은 OECD 회원국 중 바닥권으로 추락했다. 한국보다 낮은 국가는 노르웨이(59.4%), 아일랜드(62.2%), 체코(63.9%) 등 3곳밖에 없었다.

가계소득은 노동소득과 자본소득, 정부이전소득 등으로 나뉜다. 한국의 GDP 대비 노동소득 비중은 1995년 52.7%에서 2014년 50.7%로 내려갔다.

OECD는 보고서에서 "대다수 국가에서 노동소득 분배율이 하락한 가운데 자본에서 가계부문으로의 소득 재분배율도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기업부문의 이익 중 가계부문으로 재분배되지 않고 기업부문에 유보되는 비중이 상승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