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및 제품가↑…최근 5일 연속 상승

한때 배럴당 20달러대로 떨어졌던 국제유가가 최근 꾸준히 오르면서 40달러선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제유가는 국제 석유제품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순차적으로 국내 휘발유와 경유 등의 제품 가격에 반영된다.

이에 따라 최근 주유소 기름값이 오름세로 전환한데 이어 당분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오피넷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 평균은 리터(ℓ)당 1천342.60원으로 전일 대비 1.07원 상승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0월 12일 1천501.37원에서 13일 1천501.40원으로 0.03원 오른 이후로 5개월 가량 하루도 빠짐없이 내렸다.

그러나 이달 들어 지난 6일 ℓ당 1천339.69원을 저점으로 7일 1천339.72원으로 상승한 뒤 11일까지 5일 연속 올랐다.

휘발유 ℓ당 1천400원 시대에 이어 1천300원 시대까지는 돌입했으나 1천200원대 진입에는 실패한 셈이다.

주유소 휘발유 가격 상승은 기본적으로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배럴당 36.25달러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지난 2월 11일 배럴당 26.08달러로 2003년 4월 이후 12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을 때와 비교하면 40% 가량 급등한 셈이다.

이에 따라 휘발유 및 경유 국제 제품 가격도 상승세다.

지난달 11일 싱가포르시장 기준 휘발유 제품은ℓ당 289.56원이었지만 지난 10일에는 387.76원까지 상승했다.

경유 역시 같은 기간 ℓ당 271.89원에서 367.90원으로 급등하면서 연중 최고를 기록했다.

원유가와 국제 제품가 흐름에 따라 국내 정유사 공급가격 역시 지난달 둘째∼셋째주를 기점으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결국 각 주유소별 재고가 소진되면서 유가 상승분이 반영된 기름이 주유소에 공급됐고 이것이 기름값 상승으로 나타나고 있는 셈이다.

다만 향후 국내 기름값의 향방을 예측하기란 쉽지 않다.

최근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유가 바닥론이 제기되고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저유가 시대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기 때문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 상승분이 시차를 두고 반영되는 만큼 2∼3주 가량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오름세를 보일 것"이라며 "이후는 국제유가의 움직임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