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때문에 막혔던 국산 신선 가금제품의 홍콩 수출길이 다시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홍콩이 AI를 이유로 2014년 5월 수입을 중단한 한국산 닭고기·오리고기·계란 등의 품목을 양국 검역 당국 협의로 지난 11일부터 다시 홍콩에 수출할 수 있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우리나라가 지난달 28일 AI 청정국 지위를 회복하고 지난 3일 홍콩에 수입 재개를 요청한 지 8일 만에 거둔 성과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AI 청정국 지위를 회복한 시점인 2월 28일 이후 생산(부화)한 가금류로 만든 닭고기·오리고기·계란 등 신선 가금제품은 즉시 홍콩에 수출할 수 있다.

2014년 5월 수출 중단 이전에 홍콩 정부가 등록한 국내 가금제품 수출작업장 40곳 모두 수출이 가능하다.

기존에 한국과 홍콩 정부가 합의한 검역증명서 서식도 그대로 활용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가금제품을 홍콩에 안정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AI 재발 방지와 수출 검역 관리 지원에 힘쓰고, 홍콩 현지 홍보·판촉에도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ric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