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미 통화스와프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 차 중국 상하이를 찾은 유 부총리는 27일 저녁 동행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미 통화스와프는 금융시장 안정성에서 의미가 있다"며 "필요한 시점이 되면 (미국에) 논의하자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이 불안해지고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커지는데 따른 대응책으로 주요 국가와의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성이 제기되는데 대한 정부 입장을 설명한 것이다.

통화스와프는 두 거래 당사자가 약정된 환율에 따라 일정 시점에 통화를 서로 교환하는 외환거래로, 상대국 통화를 활용해 자국 통화 시세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국과 맺은 300억 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는 2010년 2월 종료된 상태다.

유 부총리는 "한국이 힘들고 어려우니 미국과 뭘 해보려 한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줄까 봐 조심스럽다"며 "다급하다는 인상을 주면 안되기 때문에 섣불리 얘기를 꺼낼 수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날 유 부총리는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 회동을 했지만 이 자리에선 통화스와프 체결 문제를 논의하지 않았다.

유 부총리는 "필요한 시점이 되면 통화스와프 체결을 하자고 할 용의가 충분히 있다"며 "길게 봐서 시장을 안정시키는 순기능이 있고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