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주택대출 등 121조 늘어
국민 1인당 2376만원 빚진 셈
가계빚 사상 첫 1200조 돌파

가계부채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1200조원을 넘어섰다. 저금리와 부동산 규제 완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은 24일 작년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잠정치)이 1207조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진 빚이 얼마나 되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통계다. 은행, 보험, 대부업체 등 금융회사에서 받은 대출에다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합친 금액이다.

1207조원은 한은이 가계신용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후 최대치다. 인구 수(5080만1405명)로 나누면 1인당 2376만원의 빚을 지고 있는 셈이다.

가계부채는 1년 새 121조7000억원(11.2%) 증가했다. 연간 증가 폭으로는 사상 최대다. 작년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직전 분기인 3분기 말(1165조9000억원)보다 41조1000억원(3.5%) 늘어 분기 증가 규모로도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분기별 증가폭은 작년 1분기 13조원, 2분기 33조2000억원, 3분기 34조4000억원, 4분기 41조1000억원으로 계속 커지고 있다.

저금리와 부동산 경기 회복, 전세가격 상승 등이 가계부채를 늘린 주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작년 4분기에는 올해 주택담보대출 심사 강화를 앞두고 대출 수요자가 몰리면서 대출 규모가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 관계부처는 이날 합동으로 ‘가계부채 평가 및 대응방향’을 발표하고 “올 들어 가계부채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며 “은행 및 보험권에 대출 원리금을 처음부터 나눠 갚도록 유도하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시행해 부채총량 증가속도를 떨어뜨리고 부채의 질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