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불확실성은 높아져"
한은, 금융시장 모니터링 강화
당분간 중국의 증시 불안이 지속되겠지만,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진단됐다.

기획재정부는 5일 최희남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 주재로 국내외 금융시장 관련 내부 긴급 회의를 열었다. 지난 4일 중국 증시 폭락에 따른 중국발(發) 리스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기재부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증시 폭락을 다스릴 대응방안을 내놓기 전까지는 중국의 증시 불안이 계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부는 이번 증국 증시 폭락의 주 요인으로 중국 증시 제도의 내부 문제를 꼽았다. 최 차관보는 “중국 증시에 서킷브레이커(거래 일시중지) 제도가 처음 도입되는 등 기술적 문제로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는 8일부터 중국 정부의 대주주 주식 매도 금지 조치가 해제됨에 따라 대주주 매도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질 것을 염려한 투자자들이 보유 주식을 앞다퉈 처분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최경환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도 이날 ‘2016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글로벌 시장 불안이 국내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연초부터 중국 증시 급락, 중동발 악재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우려는 적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행도 이날 김민호 부총재보 주재로 긴급 금융·외환시장 점검회의를 열었다. 한은 역시 국내시장에 주는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진단했다. 한은 관계자는 “중국 경기 둔화에 대한 불안감이 투자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어 금융·외환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