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이동제 시행 첫날인 30일 '페이인포' 사이트에 접속자가 몰려 한때 서비스가 지연됐다.

계좌이동제는 주거래 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옮길 때 기존 계좌에 등록된 여러 자동이체 건을 신규 계좌로 자동 연결해 주는 시스템이다.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를 통해서만 계좌 변경이 이뤄진다.

금융결제원과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페이인포 사이트에 접속한 건수는 15만9205건에 이른다. 이 중 서비스 해지 건수는 4만5075건, 변경 건수는 1만8208건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9시부터 9시30분까지 수만 명이 동시 접속해 지연처리가 됐다"며 "지금은 정상적으로 처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포털사이트 상의 반응도 뜨겁다. 시행을 30분 앞둔 오전 8시30분 무렵 네이버에서 계좌이동제와 페이인포는 각각 검색어 순위 1, 2위에 올랐다. 다음과 네이트에서도 계좌이동제는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