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세계경제가 선진국 중심으로 회복되고 있지만, 위험요인과 변동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미국 등 선진국 중심으로 경제가 회복되고 있지만, 미국 금리인상이 임박하고 중국 성장이 둔화하는데 따른 위험요인이 상존한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에서 금융불안이 확대되고, 대내외 수요가 저조한데 따라 경기가 둔화될 것으로 우려했다.

기재부는 올해 안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 위안화 평가절하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에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내 경제에 대해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영향에서 벗어나 회복세가 재개되는 모습이지만, 대외 리스크 등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재부는 전체 취업자 및 고용률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고, 메르스로 크게 감소했던 서비스업과 소비는 회복세를 보이면서 2분기의 부진에서 점차 벗어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반면 수출 감소세와 0%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속되고 있고, 외국인 순매도로 인해 주가 조정 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기재부는 평가했다.

기재부는 "4대부문 구조개혁을 가속화하고, 경기 회복세가 본격화할 때까지 거시정책 기조를 확장적으로 운용하겠다.

대외 리스크에는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시장안정을 위해 필요시 즉시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