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흑자는 101억 달러…41개월 연속 최장 흑자 행진
수입 감소 더 큰 탓…'불황형 흑자' 지속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지난 7월 여행수지가 7년 만에 가장 큰 규모의 적자를 냈다.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100억 달러를 상회, 41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국제수지(잠정치)를 보면 7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01억1천만 달러를 나타냈다.

흑자 폭이 6월(121억1천만 달러)보다는 줄었지만 작년 7월(78억8천만 달러)과 비교해서는 22억3천만 달러(28.3%) 늘었다.

경상수지 흑자가 2012년 3월부터 41개월 연속 이어지면서 1986년 6월부터 38개월간 이어졌던 종전의 최장 흑자기록을 넘어섰다.

다만, 최근의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과 수입이 동반 감소하는 가운데 수입이 더 많이 줄어 발생하는 '불황형 흑자'라는 점에서 우려를 키우고 있다.

7월 수출은 482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4% 감소한 데 비해 수입은 373.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0.6% 줄어 감소폭이 수출보다 컸다.

그 결과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108억6천만 달러를 보여 100억 달러대를 유지했다.

국제수지와 통계기준이 다른 다른 통관기준으로는 7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465억7천만 달러를 보였고, 수입은 15.3% 감소한 388억5천만 달러를 나타냈다.

박승환 한국은행 금융통계부장은 "중국에서 가공무역을 억제하는 정책을 지속하면서 (중개무역을 포함하는) 국제수지상 수출입이 통관기준보다 감소하는 경향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7월 서비스수지는 19억2천만 달러 적자로, 적자폭이 전달(25억 달러)보다 줄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여행수지는 14억5천만 달러 적자를 나타내 2008년 7월(16억5천만 달러 적자) 이후 적자 규모가 가장 컸다.

여행수지 적자는 5월만 해도 4억1천만 달러 수준이었으나 메르스 사태로 6월엔 10억4천만 달러로 악화됐고, 7월 들어서는 적자 폭을 키웠다.

여행수지 적자의 확대는 내국인이 국외에서 사용한 돈이 외국인 관광객과 유학생이 국내에서 지출한 돈보다 늘었다는 의미다.

박승환 부장은 "외국인 입국자 수가 작년 7월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며 "해외여행은 계획을 다시 잡는데 시간이 소요되다 보니 입국자 수 감소에 당분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유출초(자본이 국외로 나간 것) 규모는 106억4천만 달러로 전달(104억9천만 달러)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다만, 증권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 축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증권투자의 순유출 규모가 확대되면서 전월 65억 달러에서 7월 71억5천만 달러로 확대됐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6월 64억2천만 달러에서 7월 22억1천만 달러로 대폭 줄었지만, 국내에서 빠져나간 외국인의 증권투자 규모가 6월 8천만 달러에서 7월 49억4천만 달러로 크게 늘어난 탓이다.

그리스발 재정 위기와 미국의 금리 인상 예고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진데다 원화 약세 기대감이 커지면서 외국인의 주식·채권 투자 자금이 대거 유출된 탓이다.

7월 외국인의 증권투자 자금 유출액은 2013년 6월(-51억1천만 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