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연구원 보고서
"신흥국 경제에 부정적 영향"
위안화 가치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앞으로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LG경제연구원은 25일 발간한 동향보고서를 통해 “중국 경제에 대한 불안심리가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과 맞물려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감을 확대시키고 있다”며 “최근 위안화 가치가 안정세를 되찾았지만 추가 절하 여부 등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하다”고 진단했다.

연구원은 단기적으론 미국 금리 인상이 예정된 상황에서 중국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 중국 내 자본의 유출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위안화 가치가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중장기적으론 중국의 점진적인 자본시장 개방에 따른 자본 유출입 규모 증대, 시장친화적인 환율제도 시행이 위안화 가치의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키울 것으로 전망했다.

위안화 가치의 불확실성·변동성 증대는 중국 의존도가 높은 신흥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평가됐다. 이창선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과거 위안화가 평가절상된 상태를 유지하면서 한국 등 주변 신흥국들은 수출 경쟁력 상승 효과를 누려왔다”며 “앞으로 위안화 가치를 예상하기가 힘들어지면 신흥국 금융시장과 경제의 불안감이 고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