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2년 만에 장중 1160원대에 올라섰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3일 오전 10시 현재 전일보다 7.2원 오른 달러당 1160.8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대비 3.4원 오른 달러당 1157.0원에 개장한 원달러 환율은 장중 1161.7원까지 고점을 높였다.

미국의 주택판매 지표 호조 소식에 국제 금융시장에서 달러화 강세가 재개된 영향을 받았다. 미국의 6월 기존 주택판매는 549만 채로 2007년 2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올 2분기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이 0.3%로 예상보다 저조한 것도 원화 약세(달러화 강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160원대에 진입한 것은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출구 전략 시사 직후인 2013년 6월 25일 이후 2년여 만이다. 당시 환율은 장중 달러당 1163.5원을 고점으로 기록한 바 있다.

한편 오전 10시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35.63원으로 전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2.6원 올랐다.

[난데없는 LG전자의 구글 피인수설…시장 흔든 이유는?] [수입차, '새 얼굴' 앞세워 하반기 국내 시장 '공략'] [잘 나가는 '대용량 커피'…점점 커지는 이유보니] ['삼성 반도체' 호황에 협력사 인센티브도 사상 최대] [수요일 오전 11시면 '따르릉'…공포의 '민폐전화']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