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7∼8월에도 관광객 수 본격 회복 어려울 듯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가 미친 경제 여파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 감소의 충격이 가장 크다면서 가급적 국내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달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국은행에서 경제동향간담회를 열고 "메르스에 따른 외국인 관광객 감소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0.1%포인트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최근 경제전망 수정치를 발표하면서 성장률 전망치를 2.8%로 낮췄다"며 "추가경정예산을 고려하더라도 기존보다 0.3%포인트 낮아진 수치"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는 메르스와 가뭄 영향으로 2분기 실적치가 크게 낮아진 데 기인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메르스 여파를 요인별로 분석해보니 외국인 관광객의 감소 영향이 상당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6월 한 달 외국인 입국자 수가 53% 줄어든데다 관광 성수기인 7∼8월에도 관광객 수가 본격적으로 회복되기가 어려울 듯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와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에서도 직원 휴가를 국내로 보내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며 "지금 시점에서는 필요한 운동이라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내수를 살리려면 외국인 관광객 유치가 필요하다"며 "국민들도 가급적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는 게 관련 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