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에 따른 외국인 관광객 감소가 올해 경제성장률을 0.1%포인트 떨어뜨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22일 서울 소공동 한은 본관에서 경제 전문가들을 초청해 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지난 6월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 동월 대비 53% 줄었고 7~8월 관광 성수기에도 외국인 관광객 숫자가 본격적으로 회복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메르스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감소가 한은이 지난 9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1%에서 2.8%로 0.3%포인트 낮춘 데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외국인 관광객 소비가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1%다.

이 총재는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는 것이 내수 회복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정부,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국내 휴가를 권장하는 것은 필요한 운동”이라고 평가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