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농촌에서 여름휴가 보내기 캠페인

경남농협 임직원들이 여름 휴가객을 농촌으로 유치하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섰다.

경남농협(본부장 김진국) 임직원들과 경남팜스테이협의회(회장 서석돈) 회원 등 20여명은 22일 창원중앙역에서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여행용품과 팜스테이마을 홍보물을 나눠주는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떠나요 농촌바캉스, 팜스테이 마을로 오세요”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캠페인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업인들과 관광 업계 등을 위해 마련했다.

경남농협 김진국 본부장은 "농협도 ‘농촌에서 여름휴가 보내기’를 위해 임·직원 하계휴가지를 농촌으로 정하고 있다"며 "메르스로 연기되었던 ‘주부 농산물 체험구매단’, ‘도시가족 주말농부’, ‘농촌사랑봉사단’, ‘어린이식문화 체험학습’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해 도시민의 농촌방문에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팜스테이협의회 서석돈 회장은 "메르스로 방문·숙박·체험 등 대부분 행사가 취소되고 아직까지도 예약을 꺼리고 있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농촌경제 정상화를 위한 도농교류와 관광수요 확대 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