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투자은행들은 한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3개 분기 연속 3%를 밑돌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올해 한국의 수출 증가율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이후 가장 낮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21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14개 해외 투자은행들이 예상한 2분기 GDP 성장률 평균치는 전년 동기대비 2.7%로 집계됐다. 바클레이즈가 3.1%로 가장 높게 예상했고, 노무라와 IHS 이코노믹스가 각각 2.4%로 전망치가 가장 낮았다.

이미 1분기에 3%를 밑도는 성장률이 나온데다 2분기에도 부진한 지표가 나올 것으로 보여 올해 3%의 성장률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4분기와 1분기 성장률은 각각 2.7%, 2.5%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오는 23일 2분기 GDP 속보치를 발표한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로 인한 예상치 못한 소비 감소 및 관광업 타격, 그리고 엔화 약세 여파 속 계속된 수출 감소가 성장률 부진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