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도, 인천시와 합의
인천 쓰레기매립장 10년 더 쓴다

서울시와 경기도가 인천 쓰레기매립장을 약 10년간 더 사용하기로 했다.

윤성규 환경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남경필 경기지사는 28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4자협의체 회의를 열고 이같이 최종 합의했다.

수도권 3개 시·도는 2016년 말까지인 인천 수도권매립지 사용기간을 연장해 매립지 중 3-1공구를 추가 사용하기로 했다. 3-1공구는 103만㎡ 규모로 6~7년간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묻을 수 있는 면적이다. 지금 사용하는 2매립장은 2018년 1월 포화상태에 이른다. 3-1공구를 추가로 7년간 사용하면 수도권지역은 2025년까지 인천 수도권매립지를 쓸 수 있다.

3개 시·도와 환경부는 인천 수도권매립지 3-1공구를 추가 사용하는 대신 각각 자기 지역에 대체 쓰레기매립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 서울시와 환경부가 가진 수도권매립지 1690만㎡의 소유권과 환경부가 관리하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운영권을 모두 인천시에 넘겨주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인천시는 주변 주민들의 환경 피해를 이유로 서울시와 경기도의 쓰레기매립장 사용기간을 원래 계획대로 2016년 종료하겠다고 밝혀 ‘쓰레기 대란’이 우려됐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