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도 '냉랭'…부동산 기대만 커져

앞으로 1년간 물가상승률에 대한 소비자들의 전망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이 또다시 최저치를 경신했다.

물가가 오를 것이라는 기대가 낮아져 소비자들이 소비를 늦추면 실제 물가상승률이 낮아질 수 있어 기대인플레의 하락을 '디플레이션 경고등'으로 보기도 한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3월 소비자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대인플레는 2.5%로 지난달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최저치다.

중앙은행의 역할 중 하나는 물가가 일정 수준으로 오를 것이라는 기대 심리를 유지시키는 것이다.

인플레이션 기대가 있으면 경제주체들은 소비를 늘리고, 그러면 총수요가 늘어 경제가 활력을 띨 수 있다.

인플레 기대가 사라지면 1990년대 일본처럼 금리를 내려도 경기 부양 효과가 나타나기 어려워 문제가 될 수 있다.

그러나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는 기대인플레를 떠받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지난 1년간 기준금리는 세 차례 인하돼 2.5%에서 1.75%가 됐지만 기대인플레는 2.8%에서 0.3%포인트 하락했다.

물론 국제유가 하락으로 소비자물가상승률과 기대인플레가 낮아진 측면이 있으나, 한은이 기대인플레 관리에 더 힘써야 한다는 지적이 내부에서도 나온다.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한 금통위원은 "기대인플레가 적정 물가상승률 밑으로 떨어지면 총수요 회복을 제약하고, 경제주체의 가격·임금 설정 행태를 변화시켜 자원을 최적으로 배분하기 어렵게 된다"며 기대인플레 변화를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위원은 "지난해 7월 이후 본격화한 국제유가 하락이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물가에 영향을 주고, 시차를 두고 기대인플레에 반영될 수 있는 만큼 (한은이)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 기대인플레 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준협 현대경제연구원 경제동향분석실장은 "지금이 디플레 상황은 아니지만 우려가 점차 커지는 것이 사실"이라며 "유가 하락이 실물경제 회복으로 연결돼야 디플레 우려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달에는 소비심리도 뒷걸음질쳤다.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1로 전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연초 효과를 타고 지난 1월 1포인트, 2월에도 1포인트 상승했던 소비자심리지수는 두 달 만에 상승 행보를 멈췄다.

이 지수는 2003∼2013년 장기 평균치를 기준(100)으로 삼아 이보다 수치가 크면 소비자 심리가 과거 평균보다는 낙관적이고 이보다 작으면 비관적이라는 의미다.

소비자심리지수를 구성하는 6개 세부항목 가운데 가계수입전망(102→99)과 소비지출전망(109→106)으로 떨어져 전체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장윤경 한은 통계조사팀 조사역은 "경기 회복세가 상당 기간 미약한 모습을 보이자 앞으로 수입이 줄어들 수 있다는 소비자들의 우려가 커졌다"며 "기준금리 인하로 이자소득이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도 반영됐다"고 말했다.

다만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의 경기 전망인 향후경기전망CSI(87→88)와 현재경기판단CSI(71→72)는 각각 1포인트씩 상승했다.

부동산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에도 다시 불이 붙었다.

주택가격전망CSI는 전월보다 5포인트 오른 123으로, 역대 최고치(124)에 근접했다.

이번 조사는 한은이 금리 인하를 단행한 이달 12일부터 19일까지 전국 2천24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cho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