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가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75%로 내린 것에 대해 "침체한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고 우리 경제가 내수침체에서 벗어나 새로운 회복국면으로 전환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그동안 중소기업·소상공인 현장에서는 기준금리 인하에도 자금조달 비용 감소 효과를 체감할 수 없었다는 목소리가 거셌다"며 "이번 기준금리 인하가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금리인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와 한은의 면밀할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은의 금융중개지원대출 확대가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비용감소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중소기업도 금통위와 한은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투자와 질 좋은 일자리 창출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