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12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한국 기업들의 수출경쟁력을 높이고 국내 경기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디플레이션 우려를 차단하는데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홍성일 전경련 재정금융팀장은 "최근 일본과 유로존, 중국 등 주요국이 경쟁적으로 양적완화와 금리 인하에 나섬에 따라 상대적으로 원화가치가 절상돼 수출경쟁력에 타격이 있었다"며 "이번 금리 인하는 우리 수출기업의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팀장은 "금리 인하로 민간소비가 살아나고 국내 경기활성화에도 긍정적일 것"이라며 "최근 저물가 지속에 대한 우려가 높았지만, 이번 조치로 디플레이션 우려가 확산되는 것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