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간종수는 7.9% 감소…학습참고서 가격 전학기보다 3.8%↑

지난해 11월 도서정가제 전면 시행 이후 100일간 신간 도서의 평균 정가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4.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문화체육관광부가 교보문고에 의뢰해 지난해 11월 21일에서 지난달 25일까지 100일간 단행본 분야 도서발간 현황을 분석한 결과, 평균 정가는 1만8천648원으로 전년 동기의 1만9천456원보다 4.2% 하락했다.

이는 평균도서 정가가 최고 수준이던 2012년 연말 동기와 비교할 때 6.7% 하락한 수준이다.

정가제 시행 이후 모든 도서에 대해 원칙적으로 15% 이내의 할인만 가능해짐으로써 소비자의 도서구매 부담이 늘어났지만, 출판계의 책값 인상 자제 움직임도 동시에 가시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가제 시행 이전에는 구간 도서와 학습참고서 등의 할인 제한이 없었다.

출간종수는 다소 줄어든 추세다.

정가제 시행 후 100일간 1만7천364종의 단행본이 출간돼 전년 동기보다 7.9% 감소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정가제 전면 시행 이후 한 달 간 20% 가까이 신간 발행이 줄어들었으나 이후 점차 신간 발행 종수가 늘면서 예년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정가제 적용을 새로이 받게 돼 학부모들의 우려를 키웠던 초등학교 학습참고서 가격의 경우 올해 1학기 참고서 판매가격 인상률은 전학기 대비 평균 3.8%였다.

개별출판사별로는 주요 4개사의 인상률이 각각 1.80%, 4.81%, 4.60%, 3.82%였다.

정가제 시행 이후 사실상 본격화한 기존 도서의 '재정가'도 활발히 이뤄졌다.

지난달 23일 기준으로 도서정가제 이후 재정가 종수는 5천 3종에 이르렀으며, 인하율은 재정가 전 평균가 4만6천356원에서 2만964원으로 54.8%였다.

재정가란 출판사가 출간 이후 책의 정가 자체를 재조정할 수 있도록 한 제도로, 가격 조정폭에 제한이 없으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 등록한 뒤 일반에 재정가 사실을 공개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jb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