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진-포항 항로에 5만t급 벌크선 투입, 러시아산 석탄 3만5천t 반입
현대상선·포스코 실무진 방북…'유라시아 이니셔티브' 탄력받을 듯


남북한과 러시아의 3각 협력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가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 포스코, 코레일 등 국내 3개 기업 컨소시엄은 24일부터 북한 나선특별시 나진항에서 경북 포항항으로 러시아산 석탄 3만5천t을 실어오는 시범운송 사업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과 포스코 실무진이 현지 업무를 진행하기 위해 최근 방북 신청을 했다.

정부는 곧 이들의 방북을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업 관계자들은 올해 두 차례 방북해 항만시설 점검 등 현지 실사를 벌인 바 있다.

현대상선은 화주인 포스코의 의뢰를 받아 5만t급 벌크 전용선을 투입하기로 했다.

기존 항로에 석탄·철광석 전용선이 있지만, 이번 운송은 일단 한 항차(航次)만 이뤄지기 때문에 기존 항로의 배를 빼지 않고 중국 선적의 선박을 새로 투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석탄 화물 전용부두인 나진항 3부두에서 24∼28일 선적 작업이 이뤄지고 29일께 석탄을 실은 배가 포항항을 향해 출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에서 공식 출항 행사는 진행하지 않지만,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첫 운송사업인 점을 고려해 간단한 출항식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운송사업은 러시아 프리모르스키 지방 하산에서 나진항까지 54㎞ 구간은 철도를 이용하고, 나진-포항 간은 해상으로 운송하는 방식이다.

포스코는 포항항에서 석탄을 인도받으면 쇳물생산 공정의 연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러시아에서 연 200만t의 석탄을 들여오고 있다.

기존 석탄 물량은 대부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쳐 들어오는데, 부동항인 나진항에서 운송하는 항로가 경제성이 더 있다고 판단되면 도입 물량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측은 "시범운송을 통해 이 코스로의 석탄 운송에 장애가 없는지 확인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5·24 대북 경제제재에 따라 우리 기업의 대북 직접투자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러시아 측 지분을 활용해 간접 투자하는 형태로 추진되고 있다.

정부는 국내 기업 컨소시엄의 간접투자에 대해서는 5·24 제재의 예외로 인정하고 있다.

투자 방식은 2008년 북한과 러시아가 각각 30%와 70%를 출자해 설립한 합작기업인 라선콘트란스의 러시아 측 지분 중 절반가량을 사들이는 방식이다.

약 35%의 합작기업 지분을 우리 기업 컨소시엄이 확보하는 것이다.

국내 기업 컨소시엄 관계자들은 나진항 3부두와 나진-하산 철도의 운송 효율성이 이번 프로젝트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와 남북한 물류망을 잇는 이 프로젝트는 남북 경협은 물론 박근혜 정부가 구상하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는 극동부터 아시아, 유럽을 잇는 초국경 경협 프로젝트 구상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우리 기업 컨소시엄의 사업 참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 첫 운송사업의 경제성이 입증되면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상이 크게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등 다른 프로젝트와의 연계 전략도 검토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차대운 기자 oakchul@yna.co.krch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