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가속화되는 엔저에 대한 관리 방침을 밝혔다.

최경환 부총리는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엔저 등 대외 리스크를 면밀히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언은 최근 원·엔 재정환율이 100엔당 950원대로 2008년 8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엔저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정부는 엔저(엔화 약세)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모니터링을 강화하면서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최 부총리는 "여러 정책을 발표하면서 경제주체의 심리가 회복되는 등 긍정적인 분위기가 보이지만 앞으로 모멘텀이 이어지게 하려면 가시적 성과가 나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면서 "입법 과제도 있지만 행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최대한 먼저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정기국회 정상화에 대비해 국정감사 등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정책의 긍정적인 측면이 잘 알려질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차지연 기자 speed@yna.co.krcharg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