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지난 3일 한중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설 등 위안화 활용도를 높이는 정책과제 이행을 위해 작업반(TF)을 꾸렸다.

정부는 11일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 관계당국과 금융기관,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위안화 금융서비스 활성화 TF'를 구성해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TF는 무역결제 활성화 작업반, 위안화 금융 활성화 작업반, 자문그룹 등으로 구성되며 총괄 운영은 기재부가 맡는다.

TF에서는 위안화 청산은행인 교통은행 서울지점 운영 개시 등 위안화 청산체제 구축과 800억 위안 규모의 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RQFII) 획득, 위안화 채권 발행 활성화 등 정책과제 이행 방안을 다룰 예정이다.

대중(對中) 교역기업과 금융회사 등 관련 업계 의견을 우선으로 고려해 작업하는 상향식 논의 방식으로 추진하고, 우선은 정상회담 합의사항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 마련에 집중하되 중장기적으로는 위안화 거래 관련 전문인력 육성방안, 주식·파생상품 등 위안화 금융거래 활성화 방안 등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원·위안화 직거래시장 개설과 관련해서는 기재부와 한은, 외국환중개사, 외환시장 참여 은행 등이 별도의 TF를 설치해 운영키로 했다.

별도 TF는 지난 9일 첫 회의를 열고 거래 및 결제시스템 등 시장 개설을 위해 필요한 준비 사항에 대해 논의했으며, 앞으로 외환시장운영협의회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추진계획과 일정을 마련키로 했다.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charg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