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참여 기업 관계자 등 40명 러시아行

북한과 러시아 경협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 참여를 결정할 2차 실사단이 오는 14일 파견된다.

코레일은 8일 정부 부처와 컨소시엄에 참여한 기업 관계자 및 기술진 등 40여명으로 구성된 실사단이 14일 항공편을 이용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하반기에 한·러 사업자 간 본계약 체결 협상이 이뤄질 것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실사단의 이번 평가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부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남북 교류 등 국익차원의 종합적 고려하에 이 사업을 장려해 나가기로 했으며, 앞으로 단계별로 필요한 지원을 해 나갈 방침이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러시아 극동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 구간의 철로 개·보수와 나진항 항만 현대화, 복합물류 사업 등이다.

이 프로젝트에는 우리 기업 컨소시엄이 우회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와 현대상선, 코레일 등 우리 기업 3개사는 러시아 철도공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이들 기업 관계자 18명은 앞서 지난 2월 나진항 현장 실사를 다녀왔다.

실사단은 18일 열리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개통식 참석과 함께 철도 개량 등 투자적정성과 물동량, 경제성 등을 검증할 예정이다.

또 지난 1차 실사 때 참여하지 못했던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들도 합류해 5일간 선로 점검에 나선다.

향후 진행될 항만 인입 철도 건설과 관련해 철도와 항만의 연계성, 철도개량 방식 등도 따져 볼 계획이다.

민간 기업들은 항만에 대한 실사를 러시아철도공사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jchu20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