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뉴질랜드 정부와 7차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했지만 상품 분야에서 한국 농산물의 보호 수준을 놓고 의견차가 커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는 한국의 적극적인 농산물시장 개방을 요구한 반면 한국은 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리 농수산물의 민감성을 감안하면서 양국간 이익균형을 이루는 방향으로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비스와 투자, 원산지, 총칙, 협력, 지식재산권 등의 분야에서는 양국이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prayer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