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한은 내에 통일과 관련한 화폐 및 경제통합 문제를 연구하는 전담부서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이 총재는 12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에서 "통일 문제와 관련해 중앙은행도 해야 할 역할이 크다"며 이처럼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독일 통일 사례를 언급하며 "독일도 화폐통합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했지만 대단히 어려운 일이었다"며 "화폐통합과 관련해 정치의 개입을 배제할 수는 없겠지만 경제적 측면에서의 비용을 연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은 통일 당시 정치적 합의에 따라 동·서 화폐의 가치를 1대 1로 교환토록 했지만 이후 엄청난 경제적 후폭풍에 시달려야 했다. 생산성보다 높은 임금 탓에 경쟁력을 상실한 동독 기업들이 무더기로 도산했고 서독은 천문학적인 재정을 동독 지역에 쏟아부어야 했다.

이 총재는 "한은 내에서 통일 관련 연구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동안 전담부서는 따로 없었다"며 "화폐통합을 비롯해 통일과 관련한 다양한 경제 이슈 연구를 다루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통화정책을 할 때 방향성에 대한 시그널을 시장에 충분히 주는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금리 인상론과 더불어 일각에서는 금리 인하 예상도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는 "정책금리가 오를지 내릴지 모르겠다고 하면 그건 소통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구체적인 조정 시기는 단언하기 어려운 것이지만 시장에서 방향은 짐작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은이 경제전망을 발표하는 이유도 시장이 방향을 예측할 수 있게하기 위해서다"라며 "지금 시장에서 금리 인하 기대는 적은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이는 시장 일각에서 제기됐던 정책금리 인하 가능성을 사실상 부인하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